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5.4℃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정치

오산시의회 실패한 서울대병원 유치 특위 조사 “虛名無實(허명무실)” 논란

뉴스다 최광묵 기자 |

오산시 의회가 지난 9월 30일 ‘환매권소송 조사특별위원회’ 회의하고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었으나 주요 참고인 중 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전 오산시장이 참석하지 않아 허울뿐인 특위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오산시 의회 '환매권소송 조사특별위원회'에서 출석을 요구한 주요 참고인 좌측부터 이기하 전 오산시장, 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전 오산시장 (사진제공= 뉴스다)

 

시민단체가 서울대병원 유치 거짓 정책으로 시민 혈세 낭비 책임 묻기 및 공개 질의서를 전달한 9월 23일 후 오산시 의회에서 특위를 구성하여 관련 내용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 및 책임 소재를 명확히 따져보려 특위를 구성했다.

 

대표적인 참고인으로 분류되는 이기하 전 오산시장을 비롯해 안민석 국회의원과 곽상욱 전 오산시장 중 이기하 전 오산시장을 제외한 나머지 2명은 불참을 통보했다. 불참한 안민석 국회의원에게는 별도의 질의서를 보냈으며, 질병으로 병원에 입원한 곽상욱 전 오산시장에게는 확인서를 요청한 상태이다.

 

이로써 속 빈 강정이 된 이번 특위는 이달 6일 모든 의견에 관한 결정을 짓는 일정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시민단체에서 요청한 의혹 중 ▲유치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토지를 매입한 이유, ▲ 일반종합 병원 유치 불가를 알면서 실현 가능하다고 주장한 이유, ▲ 서울대병원 유치를 위한 부지에 드라마세트장, 미니어처 빌리지, 경기도 안전 체험관을 유치한 이유, ▲환매권 통지의무를 소홀히 해 혈세를 낭비한 이유 등 실패한 서울대병원 유치 사업을 오산시 혈세로 지원해야 하는 어처구니없는 현실에 대해 명약관화하게 밝혀낼지 의문이다.

 

한편, 이번 특위는 9월 30일 ▲오산 종합의료기관건립 MOU 체결 관련,▲환매 업무, ▲도시계획시설 인가, ▲재산관리업무, ▲손해배상청구소송의 내용으로 20여 명의 참고인과 증인을 요청해 진행했으며, 10월 4일 ▲ 재산관리업무, ▲ 손해배상금 선제적 지급의 내용으로 10여 명에게 출석을 요구한 상태로 10월 6일 특위에서 조사한 내용에 대해 최종 결정을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