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1.6℃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19.6℃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5.9℃
  • 맑음금산 17.4℃
  • 맑음강진군 17.8℃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문화

팔탄 구장리 뜰에 울려 펴진‘화성팔탄민요’

○ 15일, 팔탄면 구장리 뜰에서 ‘화성팔탄민요 현장 시연회’ 열려
○ 지난 4월, 경기도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에서 경기도 무형문화재로 지정 확정돼

URL복사

뉴스다 최광묵 기자 |

이날 팔탄면 향토민요보존회 회원 50여 명은 실제 논 모내기 현장에서 농사 작업과 함께 불렀던 민요를 그대로 재현하며 시민들의 가슴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지역의 오랜 역사와 정신을 담은 팔탄민요가 15일 화성시 팔탄면 구장리 뜰에서 울려 펴졌다.(사진제공=화성시)

 

화성팔탄민요는 옛 선조들이 힘든 농사일을 하며 고단함을 잊고 서로의 의욕을 북돋아주고자 불렀던 노동요로 모심는 소리, 논매는 소리, 면생이, 긴방아타령, 지경다지기 소리 등으로 구성됐다.

 

많은 지역 민요들이 농기계의 보편화와 공동체 해체 등의 이유로 소멸의 길을 걸었지만, 팔탄민요는 팔탄면 향토민요보존회의 노력 덕분에 현재까지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달에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경기도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에서 경기도 무형문화재 지정이 확정됐다.

 

현장 시연회에 참석한 서철모 화성시장은 “코로나로 지쳐있던 시민들에게 팔탄민요의 구성진 가락이 응원가처럼 들렸을 것”이라며, “무형문화재 지정까지 이끌어주신 보존회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 많은 전승활동을 통해 시민들과 지역 문화유산을 나눌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