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1℃
  • 구름많음강릉 24.5℃
  • 구름조금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6.8℃
  • 흐림제주 21.9℃
  • 맑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6.1℃
  • 흐림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연예

‘선재 업고 튀어’김혜윤×변우석 인연 끼어든 고태진, 종영소감 “꿈꾸듯 행복한 시간…끝 아쉬워”

 

뉴스다 김지연 기자 | 배우 고태진이 ‘선재 업고 튀어’ 최종회를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연출 윤종호, 김태엽/기획 CJ ENM 스튜디오스/제작 본팩토리) 15회에서 고태진은 눈치도 없고 어벙한 매력의 최정훈으로 극의 긴장감을 조절하며 재미를 더했다.

 

최정훈(고태진 분)의 후배 임솔(김혜윤 분)은 류선재(변우석 분)가 비록 기억하지 못하지만, 자신과 류선재가 겪은 이야기를 그대로 담은 시나리오를 썼다.

 

류선재는 이 영화에 출연을 결심했다. 그러나 류선재와 인연을 끊어야만 하는 임솔은 자신의 시나리오를 선배 최정훈에게 남기고 류선재 몰래 퇴사했다.

 

작품 회의를 위해 류선재는 ‘본 시네마’에 방문했지만, 임솔이 보이지 않자 그를 찾기 시작했다.

 

이에 최정훈은 “앞으로 제가 이 작품을 담당할 예정이다”라며 의욕에 찬 모습을 보였다. 이어 “임 PD는 퇴사했다”며 소식을 전해 임솔을 기대했던 류선재에게 아쉬움을 안겼다.

 

한편, 고태진은 “첫 촬영을 했던 날이 생생하게 기억난다. 벌써 종영이라는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라며 “선업튀가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을 줄 몰랐다. 꿈꾸듯 행복한 시간이었다”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고태진은 “아쉽게 드라마는 끝나지만 또 다른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다시 인사드릴 테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마지막 화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시청 독려도 잊지 않으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포토뉴스

더보기